(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에서 수입이 가장 많은 축구 클럽으로 나타났다.
 경영 컨설팅업체 딜로이트는 유럽의 축구단들의 2010-2011시즌 재정을 분석해이 같은 결과가 담긴 연간 보고서를 9일 발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연간 수입이 4억7천950만 유로(약 7천105억원)로 집계돼 최고를 기록했다.
 바르셀로나가 4억5천70만 유로(약 6천678억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3억6천700만 유로(약 5천438억원)로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입 상위 20개 구단 목록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이 6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탈리아 세리에A가 5곳, 독일 분데스리가가 4곳, 스페인 프리메라리가가 3곳, 프랑스 리그앙이 2곳으로 뒤를 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20개 구단의 수입 증가율은 2009-2010시즌 8%에서 2010-2011시즌 3%로 둔화했다.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은 수입이 증가했으나 감소한 구단도 적지 않았다.
 보고서는 유럽 경제의 위기에도 축구 명가들은 자체 저력이 있어 심각하게 흔들리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딜로이트는 "거대한 열성팬이라는 토대, 시청자를 동원하는 능력, 끊임없는 후원·협력사 유치 등으로 톱 구단들은 경제위기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상위 20개 구단의 수입이 전체 유럽구단의 수입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등 양극화 현상도 관측됐다.
 유로존 위기에서 가장 심하게 흔들리는 국가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에서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유럽 최고를 지켰다.
 그러나 상위 20위 구단에 이름을 올린 다른 스페인 클럽은 19위를 차지한 발렌시아밖에 없을 정도로 리그 자체의 양극화도 나타났다.

 2010~2011시즌 세계클럽축구 연수입 랭킹(자료:딜로이트)
 순위  팀                연수입              전 시즌 대비
 1   레알 마드리드 4억7950만유로(약 7103억원)        ↑9.3%
 2   바르셀로나    4억5070만유로(약 6676억원)        ↑13%
 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3억6700만유로(약 5436억원)    ↑4.9%
 4   바이에른 뮌헨     3억2140만유로(약 4761억원)     ↓0.5%
 5   아스널          2억5110만유로(약 3719억원)      ↓8.4%
 6   첼시           2억4980만유로(약 3700억원)      ↓2.4%
 7   AC밀란        2억3510만유로(약 3482억원)       ↓3.6%
 8   인터 밀란      2억1140만유로(약 3131억원)       ↓6%
 9   리버풀         2억330만유로(약 3011억원)       ↓9%
 10 샬케04          2억240만유로(약 2998억원)       ↑45%
 ※연수입은 입장권 수입+중계권료 수입+스폰서 등 상업수입


Posted by 김세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