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대 프로스포츠 선수 평균 연봉은 농구가 최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농구와 야구, 아이스하키, 풋볼 등 미국 4대 프로스포츠 가운데 선수 연봉이 가장 많은 종목은 농구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9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프로농구(NBA)가 2010-2011시즌 기준 선수 평균 연봉이 515만 달러(약 55억원)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이 2012시즌 기준으로 평균 321만 달러를 받아 2위에 올랐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2011-2012시즌 개막 이전에 평균 240만 달러로 3위, 미국프로풋볼(NFL)은 2011년 자료로 190만 달러인 것으로 나왔다. 
    NBA는 2011-2012시즌 개막을 앞두고 선수 노조 파업을 겪으면서 현재는 평균 연봉이 더 많아졌을 가능성이 크다. 메이저리그의 경우 2011시즌 309만 달러에서 올해 약 3.8% 늘어난 321만 달러가 됐다.
    emaili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