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국내 회원제 골프장의 절반 가량이 자본 잠식으로 재무 구조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표한 '자본잠식된 회원제 골프장 현황'에 따르면 조사 대상 174개사 중 48.3%인 84개소가 자본이 잠식된 것으로 조사됐다.
    순수하게 자본잠식된 회원제 골프장수는 76개소지만 코스·부지 등 자산재평가액을 제외할 경우에는 자본잠식 골프장수가 91개사로 급증한다.
    91개 회원제 골프장 중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골프장은 33개사, 재평가이익은 평균 529억원에 달한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장은 "자산재평가를 실시하면 재무구조 개선 효과가 있어 자본잠식을 감출 수 있다"고 말했다. 

 


    91개 골프장 중 부도 가능성이 낮은 대기업 소유 골프장(3개소)과 매각을 추진 중인 골프장(4개소) 등을 제외하면 실제로 자본잠식된 골프장수는 84개소에 이른다고 레저산업연구소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이 26개소로 가장 많고 다음이 영남권 20개소, 충청권 16개소, 호남권 8개소 순이다.
    개장 시기별로는 골프 호황기였던 2000∼2009년 개장한 회원제 골프장이 34개소로 가장 많고, 골프경기 하강기인 2010∼2013년 30개소, 1990∼1999년 15개소, 1980∼1989년 2개소, 1975년 이전 3개소 등이다.
    자본잠식된 회원제 골프장의 평균 부채액은 1천543억원으로 전체 회원제 골프장 평균보다 23.5% 많았다.
    입회금도 848억원으로 전체 회원제 평균보다 12.2%, 금융권 차입금은 251억원으로 전체 회원제 평균보다 28.8% 많았다.

Posted by 김세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