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댈러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프로풋볼(NFL)이 31년 연속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스포츠로 꼽혔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이 여론 조사 전문 기관인 해리스 폴의 연례 보고서를 인용해 29일(현지시간) 전한 내용을 보면, NFL은 2위 미국프로야구(MLB·16%)보다 두 배 많은 32%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질주했다.
    NFL은 해리스 폴이 조사를 시작한 1985년부터 31년 내내 선두를 지켰다.
    다만, MLB와의 격차는 지난해 21% 포인트에서 올해 16% 포인트로 줄어들었다.
    이는 두 종목 간의 지지율 차이 14%를 보인 2010년 이래 5년 만에 가장 근소한 격차다.



    미국대학풋볼이 3위(10%)를 달려 4대 프로 스포츠인 미국프로농구(NBA)·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6%)를 앞질렀다.
    지난해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의 영향으로 비교적 다른 스포츠보다 인기가 낮은 미국프로축구(MLS·6%)의 인기가 전년보다 4% 포인트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MLS는 월드컵 축구가 열린 2010년에도 인기도 조사에서 전년도 보다 2% 포인트 올라 ‘반짝’ 흥행을 기록했다.
    여자 종목 중에서는 여자 축구만이 1%의 지지를 받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 골프, 여자 프로농구를 가장 좋아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0.5%를 밑돌았다.
    MLB는 1994년 메이저리그 파업 이후, 미국프로골프(PGA)는 2010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성 추문 이후 인기가 뚝 떨어져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
    해리스 폴은 지난해 12월 10일부터 15일까지 미국 18세 이상 남녀 2천25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Posted by 김세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