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이제 정부도 골프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는군요."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공직자들의 자유로운 골프 허용 의사를 밝히자 골프업계는 "골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바뀌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박 대통령은 "국내에서 골프를 얼마든지 칠 수 있는데 눈총 때문에 해외로 나가면 내수만 위축되는 결과를 갖고 오지 않겠느냐"며 "이 부분에 있어서는 좀 자유롭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정호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회장은 "해외로 가서 골프를 치는 이유는 가격이 싸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골프를 치는 것이 죄인 같다는 정서가 있다"며 "위정자께서 좋은 말씀을 해 주시니 이제 골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바뀌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박 회장은 "골프장 업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공직자들이 골프를 치면 이제 골프도 프로야구 같은 다른 스포츠처럼 긍정적인 인식으로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의 이번 말씀으로 골프장을 운영하는 사람들도 '이제 정부도 달라지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골프가 활성화되고 대중화 되면 고용 창출과 내수 경기 촉진, 지역 경제 활성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대중골프장협회도 대통령의 발언에 큰 기대를 걸었다.
    강배권 대중골프장협회 회장은 "공직자들이 골프를 치더라도 가격이 저렴한 대중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강 회장은 "이제는 캐디 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라운드를 할 수 있는 골프장들이 늘어났다"며 "공직자들이 자기 돈을 내고 대중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하면 국민 인식도 더 좋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창기 협회 상무도 "공직자 골프가 허용되면 부정적인 인식이 크게 바뀔 것"이라며 "이는 골프의 대중화로 이어져 골프 인구가 증가하고 골프 업계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ty@yna.co.kr
(끝)

Posted by 김세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