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축구, 2017년 새 리그 출범 예정…AFC컵 출전 추진
AFC, 평양서 워크숍 열어 AFC컵 출전 조건 소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새로운 뼈대의 자국 축구리그를 출범하고, 국제 클럽 대항전에 자국 클럽을 파견할 전망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4일(한국시간) "지난주 북한 평양에서 AFC컵 대회 출전 자격과 관련한 클럽 자격을 놓고 워크숍을 열었다"라고 전했다.
    AFC는 "워크숍에는 북한 내 44개 구단 단장들이 참석했다"라며 "AFC는 이 자리에서 AFC컵 대회 출전 자격에 관해 설명했다"라고 밝혔다.
    AFC컵은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클럽 축구대회다.
    AFC 소속으로 주로 축구 저변이 확대되지 않은 국가의 클럽들이 참가한다. 아시아 최고 클럽을 가리는 AFC 챔피언스리그와는 다르다.
    그동안 북한은 월드컵 등 국가대항 축구 국제대회엔 대표팀을 파견했지만, 클럽팀은 출전시키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북한 내부에서 축구 등 스포츠에 관한 정책이 바뀌었고, AFC컵 등 국제 축구 클럽 대회 출전을 추진하고 있다. 
    북한은 AFC컵 참가를 위해 AFC에 워크숍 등 지원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 AFC는 이에 화답해 평양에 해당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예상된다.
    AFC는 "AFC컵에 참가하려면 2개 유스팀을 보유해야 하고 팀 닥터, 물리치료사, 소속 선수들의 정식 계약서가 필요하다고 북한 측에 설명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AFC컵 참가에 앞서 내년까지 새로운 프로리그를 설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 클럽의 기량을 끌어올리고 국제대회 출전에 필요한 부분을 메운다는 계획이다.
    AFC는 "북한이 2017년 3개의 디비전으로 나뉘는 새 리그를 만들 계획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최근 북한은 스포츠, 특히 축구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
    우선 대표팀 사령탑으로 노르웨이 출신 예른 안데르센 감독을 선임했다. 그의 연봉은 최소 십억원대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외화가 들어가는 해외 평가전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북한은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다. 북한의 축구투자가 스위스 베른에서 자란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